며칠 전에 잠시 바람을 쐬러 목포에 갔습니다. 옛날 같았으면 창원에서 목포까지라면 '잠시 바람을 쐬러'가 아니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더 적합하겠지만  요즘은 워낙 길이 좋아 그리 말하기도 좀 뭐합니다.  

목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게 유달산입니다. 한쪽으로는 바다가 보이고 또 한쪽으로는 시가지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유달산을 바지런히 오르며, 도심 한가운데 이렇게 아름다운 산을 가지고 있는 목포 사람들은 참 복도 많다 싶어 부러웠습니다. 유달산 입구에 서 있는 이상한 동상을 발견한 것은 산을 둘러보고 내려오는 길에서였습니다. '어 저게 뭐지?' 싶어서 가까이에 가서 자세히 봤습니다.

                    


뒤에서 본 동상의 모습입니다. 이때만 해도 좀 이상한 폼이다 저는 그리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옆에 있는 사람이 꼭 성추행하는 장면 같잖아~ 그러면서 웃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그런 것도 같았습니다.

                  


앞은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서 보니 이런 모습이었습니다. 앞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막 웃어댔습니다. 쪼맨한 것들이 완전 무아지경이구만~  여자애 표정으로 보아하니 성추행은 아니고~ 그런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사진에 제대로 담기진 않았지만 자세히 보니 두 어린이의 표정이 더 야릇했습니다. 남자 아이는 좀 음흉해 보이고 여자애는 해벌쭉 웃고 있습니다.
 

 


두 어린이 상을 조금 멀리서 찍어봤습니다. 아무리 봐도 참 난해한 폼입니다. 그 옆에는 어린이 헌장탑이 있습니다. 참 부조화스러워 보였습니다.

 
 


가까이 가서 읽어보니 도대체 무슨 뜻인지도 모를 글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전 시교육위원 이돈채라는 사람이 세웠다는 비석글은 아이들 모습만큼이나 난해합니다. 처음에는 엄마 아빠 사랑해요 하면서 아이들 말투로 시작했다가 끝에 가서는 세계속의 내고향 목표의 아침이여~라며 근엄한 어른의 말로 끝이 납니다.

유달산하면 전국적으로 유명한 산입니다. 그래서 관광객들도 끊이질 않습니다. 담긴 뜻이 뭐 그리 큰지는 모르겠지만 아이들 모습을 두고 짓궂은 상상을 하게 하는 동상을 꼭 이렇게 두어야 하는지~~쩝쩝!! 목포시 교육청에서 이 글을 보고 어찌 했으면 좋으련만... 글쎄요 제가 경상도 사람이라서 계속 뭐라 하기도 그렇고 아무튼 좀 거시기했습니다.

 

 

Posted by 달그리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채색 2011.04.01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정말 그런데요?
    이건 이 동상 만든 작가가 일부러(은근?) 그런 의도를 숨겨놓은 듯한...
    문제있습니다!

  2. 딱다구리 2011.04.01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쓰신분...

    수덕사 만공스님과 원남스님에 얽힌 '딱다구리 노래'를 읽어 보심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음이 깨끗하고 밝은 사람의 눈에는 티없이 맑은 표정과 형태로 보이고...

    • 달그리메 2011.04.06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제가 마음이 맑고 깨끗한 사람이 아님은 인정합니다.
      근디~ 저 말고도 그리 보는 사람이 많았답니당~^^
      기회가 되면 권해주신 책 읽어보고
      마음이 맑고 깨끗해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3. 2011.10.03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어린이들을 보고 성행위를 묘사를 하신다는 자채가 저는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어린이들이 해맑게 자유롭게 움직이는 동적인 모습인데..,그리고 탑을 세우신 분에게까지 실례를 하는 글인거 같아서 기분이 안 좋네요..

    • 달그리메 2011.10.05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렇게 느끼기도 했지만
      전적으로 제 느낌을 쓴 것 아닙니다.
      그 자리에 있었던 많은 사람들이 그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담긴 뜻이 어떤지는 몰라도
      바라보는 사람들이 그렇게 보지 않고 오해를 한다면
      문제가 있는 게 아닌가 싶어서 글을 올렸습니다.

  4. 이동원 2015.10.27 1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돈채 성님 건들지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