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같은 일이 현실에서 일어났습니다. 천만이 넘는 관객들이 해운대라는 영화를 보면서 그야말로 영화속의 이야기로만 여겼을 겁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일은 아니지만 지척에 있는 일본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 사람들의 충격은 더 컸습니다.

 
                                                    
                                       불바다가 된 일본의 쓰나미 현장 모습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나는 절박한 순간에 한류 열풍을 걱정하던 MBC가 많은 원성을 샀습니다. 구경 중에 가장 재밌는 것이 강 건너 불구경이라는 말이 있듯이  자신의 일이 아닌 것에 무심한 건 인간의 심리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아무리 그렇기로서니 이번 일을 대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아이들이 적은 글을 옮겨 보면 이렇습니다.

 


나는 일본의 지진에 대해 정말 아주 아주 잘 되었다고 생각을 많이 한다.

개들은 너무 잘 살고 너무 나댄다.
그래서 한번쯤은 엄청난 피해를 입어줘야 된다.

내가 일본을 싫어하는 이유는 옛날에 우리나라에게 엄청난 고통과 시련을 주었고
축구 경기(아시안 게임)때도 플래이를 더럽게 해서 내가 너무 싫어한다.

또 다른 글을 옮겨 보겠습니다.

 


일본이 지진이 났던 것에 대해 나의 심정이 잘됐다 꼬시다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빠와 나는 기분이 좋았다.
지진을 보니 8.8강도인데 조금 약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더 쎄게 오면 기분이 더 좋았을 것 같다.

일본이 지진이 나고 일본이 멸망을 하면 기분은 좋지만
일본이 우리나라를 가로 막고 있어서
우리나라가 지진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일본이 남아 있었으면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런 생각을 하는 아이들은 다 옮기지 않았지만 많았습니다. 글을 보면서 저는 그냥 말문이 막혔습니다. 뿌리 깊은 반일 감정이 아이들 생각을 그렇게 만든 거라면 할 말은 없지만 사람의 목숨 앞에서 조차 이 정도로 삭막한 생각을 가진 아이들이 저는 무서웠습니다.

자연의 위력이 어쩌고 자연 보호가 저쩌고 그런 이야기 따위는 일체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이야기들이 구차하게 느껴졌지 때문입니다. 제가 한 이야기는 지극히 간단했습니다. 만약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났는데 일본이나 중국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은 다 죽어야 해~ 아 기분좋다 꼬시다~ 그런 식으로 이야기를 하면 마음이 어떻겠냐고 물었습니다.

세상에 널려있는 수백 수천가지의 불행은 어떤 사람에게는 오고 어떤 사람에게는 오지 않고 그런 법이 없다고 했습니다. 아이들이 아무 말도 못했습니다. 내가 다른 사람들의 아픔을 위로할 줄 알아야 내 아픔에도 다른 사람의 공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본에 대한 우리나라의 역사적인 감정이 어떻고 이런 말도 지금 이런 상황에서는 별로 어울리지 않은 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아픔에 공감할 수 있는 미덕이 뭔지를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더 많이 보여주어야할 것 같습니다. 보여주지는 못할 망정 아이들의 이런 삐뚤어진 마음이 어른 탓이 아니길 바랄뿐입니다.

 

Posted by 달그리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람흔적 2011.03.13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뭔가 잘못되었다는느낌이 듭니다.
    어린이들이 생각을 깊이 한것도 있긴 하지만
    자연재해에 대해 걱정하는 면이 없다는 것은 우리 어른들의 잘못이 크다는 느낌이 듭니다.

    • 달그리메 2011.03.14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겉으로는 표현하지 않아도
      어른들도 그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많은 경우 아이들의 생각은 어른들의 영향에 의해서 만들어지니까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일본은 반일이 아니라 극일을 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기는 한데 말입니다.

  2. 글쎄, 제가 보기엔... 2011.03.13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도 뭐.. 잘 대처했단 생각은 안 드는군요!

    저기서 왜 애들이 그런 생각에 글을 썼었는지~
    또한, 인류애라던지, 사람에 대한 선한 생각이라던지...

    거기다가,
    사람이 어떤 때에 일관성을 가져야하며,
    이런 땐 또 이렇게, 저런 땐 또 저렇게 생각할 수 있다해도 기본적으로 인간애, 인류애는 인류보편적 가치란 걸 애들이 알아들을 수 있게 설명을 해줘야 하는 겁니다!
    그냥, 이게 잘 못 됐니마니.. 이런 식으로 아무리 얘기해본들 전혀 나아질 건 없을건데다, 또한, 인간세상은 항상 항시 다른 생각과 다른 생각들이 부딪치며 공존하는 세계인데, 애들이 그런 생각도 할 수 있음을.. 그래야 그 전체 집단이 살아남을 수 있는 확률도 높아진다는 것도 좀.. (님의 배경지식하에선 좀 이해가 어려울 수도 있겠습니다만 암튼) 인지할 필요도 있을 듯 하고...

    암튼, 다른 것과 함께 보며 글쓰다보니 얘기가 좀 꼬였습니다만,
    애들 생각이 전적으로 잘 못된 것도 아님을... 님도 깨닫고 애들도 깨닫고..
    이렇게 해야할 듯 싶네요!

    • 달그리메 2011.03.1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께서 지적을 하셨듯이 제 배경지식이 워낙 짧아서리
      그래서 일단 죄송합니다.~~쩝쩝!!

      근디~ 사람의 다양한 생각을 존중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상대방을 비하하면서 은근히 본인의 생각이 최선인듯이
      말하자면 잘난 척 하시는 느낌이 물씬 물씬 하하^^

      어떤 상황에서든 인간이 가져야 할 보편적인 인류애나 가치 당연히 있지요.
      그렇지만 아이들에게 그런 인류애나 보편적인 가치를 설명하는 것보다
      이 상황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역지사지였습니다.
      살면서 경험을 해보니 타인을 이해하는데 역지사지만 한 게 없더라구요.

      망구 제 혼자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역지사지만 잘 되었더라면 인류 역사는 아마 엄청 달라졌지 않았을까 싶거든요.
      아무리 번지러한 이론도 실제와는 따로 떨어져 놀 때도 많거든요.

      만약에 내가~ 내 가족이~ 우리나라가~
      이보다 더 상대의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게 없겠지요.
      그러고보니 제가 님보다는 훨씬 본능에 충실한 설명을 한 셈이 되는가요?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반일 감정은 스스로 판단하고 만들어낸 게 아니라
      어른들이 풀어내지 못한 역사적인 감정이 그대로 묻어나는 게 아닐까~
      저는 그리 생각을 합니다만.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당~^^

  3. 페어옥스 2011.03.14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님 참 딱한 사람이네요
    일본은 먼나라임에는 틀림없지만 이렇듯 어려운 상황에서
    그들이 정말 안됐다는 생각이 드는게 사람마음이겠지요
    위의 아이글 중 "아빠와 나는 기분이 좋았다"라는 내용을
    보면서 그애 아빠의 교육방식에 심한 우려가 생깁니다.

  4. 어쩌다 2011.03.14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그리메님의 글을 평소에 관심있게 잘 읽고있습니다.
    평소 자신의 생각을 잘 안나타내지만 오늘은 처음으로 한 번 적어봅니다.

    "보여주지는 못할 망정 아이들의 이런 삐뚤어진 마음이 어른 탓이 아니길 바랄뿐입니다." 아이들의 삐뚤어진 마음이 어른탓이 아니면 타고난 본성이라는 이야기라는 것 이외에 달리 설명되지 않는 것 같은데, 본성이 그렇다면 더욱 문제가 아닐까요?

    전 아이들이 그런 삐뚤어진 마음은 전부 어른탓이라고 생각하는데....

    달그리메님도 그리 생각하는데 역설적인 바램을 그리 표현한 것인지?

    • 달그리메 2011.03.14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선 부족한 제 글을 관심읽게 읽어주신다니 감사의 인사부터 드립니다.^^

      어쩌다님께서 지적하신 그대로입니다.
      다 어른 탓이라는 것을 그리 표현을 한 것이지요.

      그 자리에서 아이에게 그런 질문을 했더랬습니다.
      "너는 왜 일본을 미워하고 싫어하는데?"
      그랬더니 하는 말이 우리 엄마 아빠가 싫어하던데요~

      아이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어른인 게 부끄러울 때가 참 많습니다.
      스스로도 반성합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5. 워싱턴미수니 2011.03.28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행은 누구에게나 평등하고 죽음은 늘 삶의 왼편에 있다...인디언 옥수수라는 책이었던 거 같아요. 그 책에 이런 말이 있었거든요. 재앙앞에 숙연해지고, 힘든 일 사람보면 가슴아파할 줄 아는 사람들이 많은 나라가 강국이거든요. 글쎄..라는 님은 아직 불행을 제대로 못 겪으신 거 같아요.

    • 달그리메 2011.04.02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남의 아픔 앞에 경건해질 줄 아는 사람...
      그런 사람들의 힘으로 또 세상은 이어지는 거겠지요.
      미순님은 고통을 당한 사람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