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개인적으로 무슨무슨 기념일을 챙기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왜 그러냐고 물으면 딱히 이렇다 할 이유가 있는 건 아니지만 그런 기념일을 챙기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기 때문입니다. 생일이나 결혼기념일 그외 무슨무슨 날에 의미를 두고 즐기는 사람들 입장에서 보면 그게 무슨 소리냐고~ 그런 게 다 사람 노릇하면서 사는 재미고 낙이 아니냐고 그러겠지요.

기념일을 심드렁하게 여기는 제 사고방식에 대해서 막 공격을 하시고픈 분들이 계시면,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도 있구나 그런 정도로 봐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 생각이 다 같을 수는 없으니까요.

해마다 오월이 되면 즐겁고 신나는 이들도 많겠지만, 반면에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도 그만큼 많습니다. 빠듯한 살림살이에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같은 기념일을 챙겨야 하는 처지에 있는 사람들의 심정은 비슷할 거라 짐작이 됩니다. 

거기에다 생일이나 제사처럼 가족 행사라도 하나 끼여 있으면 그야말로 '오월은 푸르구나'가 아니라 적자에 허덕거려야 하는 공포의 달이 되기가 쉽상입니다.  

다른 기념일도 그렇지만 오늘은 어린이날인 만큼 어린이날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 싶습니다. 어린이날은 없는 게 좋을 것 같다는 그런 내용의 글을 작년 재작년 어린이날에도 블로그에 올린 적이 있는데 사람들이 별로 호응을 하지 않더군요.

 

아이들이 신나게 하루를 보내고 있는 모습입니다 (사진- 경남도민일보)


그런 것하고는 상관없이 망구 제 혼자 생각일 수도 있지만 어린이날이 없어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올해도 빠지지 않고 하고 있습니다. 
해마다 찾아오는 어린이날이지만 저는 또 으례적으로 아이들에게 던지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린이날에 하고 싶은 게 뭐냐?

이 질문에 대한 아이들에 대답은 시대의 흐름을 아주 잘 반영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그런 답이 많았습니다. 장난감 선물 받고 싶구요~ 가족들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싶구요~ 그리고 놀이공원 가고 싶어요~  그래서 어린이날이 되면 동네 장난감 가게가 북적거리고, 피자 통닭집이 불이 나고, 놀이공원에 늘어선 줄이 끝도 없이 이어져 있는 진풍경이 연출되곤 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그렇게 촌스러운 대답을 하는 어린이들은 거의 없습니다.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도 적어졌고, 평소에도 즐겨 먹는 피자나 통닭을 어린이날 특별 음식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거의 없습니다. 컴퓨터 앞에서 게임하는 것에 익숙한 아이들이 놀이공원에서 길게 줄을 서는 따위의 귀찮음을 좋아하지도 않습니다.

대신에 아이들이 어린이 날에 간절하게 원하는 선물이 있습니다. "게임기 하고요. 휴대폰 선물 받고 싶어요." 이 정도의 대답은 그래도 준수합니다. "그냥 현찰로 받고 싶어요. 돈으로 받으면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마음대로 할 수가 있잖아요." 고학년이 될수록 그런 현상은 아주 심하게 나타납니다.

물론 가족들끼리 공연을 보러간다든지 야유회를 간다든지 나름 즐겁고 보람있는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먹고 살기가 빠듯한 서민들 입장에서는 그렇게 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남들이 다 하니까 떠밀리듯이 선물을 주거나 외식을 하거나 그러는 경우도 많습니다.

소파 방정환 선생님이 가난하고 어려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서 만든 어린이날은 변화를 거듭한 결과, 게임기와 휴대폰과 현찰을 받고 싶은 날로 변신을 했습니다. 앞으로 어린이날이 계속되는 한 어린이날의 풍경은 끝없이 진화 발전할 것이라 짐작이 됩니다. 

 

 

아이들의 위해서 공연을 하는 곳도 있습니다 (사진- 경남도민일보)


얼마 전 신문을 보니 OECD 국가 중 아이들의 행복지수가 가장 낮은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하더군요. 그러고 보면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아이고 어른이고 대한민국에 사는 사람들은 별로 행복하지가 않습니다. 

아이들이 행복하지가 않은 이유를 짐작하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공부 공부 공부에 짓눌린 아이들이 행복할 까닭이 없습니다. 어른들이 만들어준 꿈이 아니라 아이들 스스로 꿈꿀 수 없는 세상에 살면서 행복할 까닭이 없습니다.

지금 아이들에게 필요한 건 어린이날 하루 아이들이 원하는 선물을 손에 쥐어주면서 어린이날을 기념하는 게 아니라, 살아가는 데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를 알게 하고 몸으로 마음으로 행복하다고 느끼며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주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어린이들의 행복지수가 가장 낮은 나라를 만든 건 모두 다 어른들 탓입니다. 그 어른들이 해마다 돌아오는 어린이날 하루 동안, 맛있는 것을 사주고 놀이공원을 데려가고 여기저기서 온갖 행사나 잔치를 벌이는 것이 아이들을 진정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일일까 싶은 거지요. 

어린이날이 없어지면 금쪽같은 공휴일 하나가 날아간다 싶어 어린이날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시는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생각해보면 더 좋은 대안도 있습니다. 어린이날 말고 대신에 독도의 날을 만들어 공휴일로 지정하는 게 좋겠다고 주장하는 똑똑한 아이가 있었습니다.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우길 때마다 발끈 열을 낼 게 아니라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국민들에게 역사의식도 심어주고 얼마냐 좋으냐고 했습니다.

생각해보니 굉장히 공감이 가는 이야기였습니다. 어른들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해야 한다는 부담도 줄일 수 있어 좋습니다. 아이들에게 어린이날을 습관적으로 선물을 받아야 하는 날로 인식시켜주는 것도 별로 바람직하지는 않으니까요. 대신에 공부에 찌들어 행복하지 못한 아이들에게 하루만이라도 공부에서 해방을 시켜주니 나쁠 것도 없습니다.

사람들은 좀 더 나은 세상을 꿈꾸며 혹은 좀 더 행복해지기 위해서 수없이 많은 틀을 만들어 놓고 살아갑니다. 그러나 그런 규범이나 제도가 형식화되어 바람직하지 않을 때는 과감하게 틀을 깨고 나아가는 변화도 필요하겠지요. 어린이날도 바로 그런 것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해보게 됩니다. 이 이야기 역시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냐고 그렇게 생각하시려나요?

 

Posted by 달그리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링크정보 2011.05.05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날이 갖고 있는 의미를 제대로 찾으려 노력하는 게 맞지 의미가 퇴색되었다고 없애는 건 아니죠.

    • 달그리메 2011.05.06 1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만들어진 원래의 의도와는 너무 다르게 변질 된 어린이날에 대해서
      한번 짚어보고 싶었습니다.

  2. 워싱턴미수니 2011.05.05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미가 퇴색되었다기 보다는...경제가 발전한만큼 의식수준이 안따라줘서 기념일의 의의가 대중 속에 녹아들지 않은 탓이지 않을까 해요.그게 그건가? 쩝!
    어린이날을 따로 정해야만 했던 예전과 일년 삼백육십오일을 아이 위주로 살아가는 부모들이 태반인 요즘과는 분명하게 구분해서 인식해야 된다고 봅니다. 안그래도 몇십만원짜리 외제 완구들이 불티나게 팔렸다는 기사를 읽으면서 옛날에도 부자들은 저렇게 했겠지 하는 생각을 하면서도, 진정한 가치에 대해서 어른들도 아이들도 점점 무지해져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염려가 들었어요. 돈과 기계가 사람을 얼마나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건지 어른들이 먼저 자각해서 그렇게 살아가야 아이들도 부모가 사는 것을 보고 배울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요. 기념일이 존재하는 한 즐기는 방식이야 천차만별이니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기대한다면 너무 이상적이겠죠?

    • 달그리메 2011.05.06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순님의 이야기처럼 어린이날을 보내는 방식이
      생활 수준이나 정도에 따라 천차만별이겠지요.
      그렇지만 보편적인 현상이 어떠한지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는 것도 좋겠다 싶었습니다.

  3. 선비(sunbee) 2011.05.06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상시 꾸준히 아이들에게 애정과 관심을 가질 수 있다면 굳이...
    나도 달그리메님에 완전 공감.
    기념일 챙기는 중에서도 자기 생일 챙기는 사람들 도통 이해가 안가요.
    자기 탄생이 무슨 역사에 인류에 도움이 된다고 기념해 달라는지...ㅋㅋㅋ

    • 달그리메 2011.08.07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역사와 인류에 도움이 된다고~~하하^^
      생일에 대한 생각은 개인의 선택이고 취향이겠지만
      어린이날 같은 기념일은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식목일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불필요해져서
      없앤 것과 마찬가지로 말입니다.

  4. Povi-Enuh 2011.05.08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날이 될 때마다 방정환선생을 떠올리곤 했었답니다. 그리고 동시에 님의 글과 비슷한 생각을 하곤 했던 것 같아요. 의미있는 날인 것엔 분명하지만, 의미는 사라지고 이름만 남은, 유명론의 전형이 된 어린이날... 소크라테스 시대는 두말할 것 없고, 고대 바빌론 시대로부터 자식들은 부모 알기를 개떡같이 알고 있다 한탄해 왔는데.... 윗분 UO 런치패드님은 다른 의견을 주셨는데,,, 제 생각에도 이걸 손보고 유지해야 하기엔 전혀 다른 시대가 됐고, 한국의 교육 상황을 끼고 볼 때라면 더더욱 판단이 흐릿해지네요.그래서 더욱 공감하면서 읽었지요.

  5. 써니냠 2017.05.06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버이날도 없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빠듯한 삶에 시댁 설 추석 생신 어버이날 크리스마스까지 챙기자니 정말 마음이 부담스럽습니다. 친정에선 못챙겨드려도 다 이해해 주시는데 시어머니는 어버이날 선물을 딱한번 안챙겼다고 몇년을 들들볶으시더군요.. 대한민국에 살기싫습니다. 애들선물 챙기랴 시어머니선물 챙기랴...내 신발 옷하나 못사입으면서 이렇게까지 해야하는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