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노무현 대통령을 좋아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되던 날 드높이 축배를 들었다.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하던 날 꺼이꺼이 소리내어 울었다, 쏟아지는 맞으며 긴 조문 행렬 속에 서서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 후로도 종종 봉하마을을 찾아 헌화했고 대통령길을 따라 걷기도 했다. 그런 나를 사람들은 노빠라고 믿어의심치 않았다.

그런데 정작 나는 노사모 회원도 아니고 내가 노빠라고 생각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나만의 충정심은 그런 것과는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 그게 어떻게 다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막연하게 그런 생각을 하면서 오히려 노빠들에 대한 약간의 거부감마저 가지고 있었다. 좀 심하게 표현하자면 노사모를 광적인 종교집단 같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으니 말이다.

노무현의 시대가 끝이 나고 우리는 이명박 박근혜라는 썩어문드러진 다리를 아슬아슬하게 건너야 했다. 새로운 세상을 맞이한데는 촛불을 든 국민들의 힘이 가장 컸지만 문재인을 대통령으로 만든 일등공신은 누가 뭐래도 문빠들이다. 촛불을 든 사람들 중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은 이들도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문빠들은 지금 목숨 걸고 문재인 지키기를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사람들은 비판의 날을 세운다.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못하는 비이성적인 집단으로 몰아가기도 하고, 문빠들의 행위를 두고 나라를 망치는 일이라고 개탄을 금치못하는 이들도 있다. 심지어는 정신병자들이라고 서슴치 않고 이야기를 한다. 극진보주의를 자처하는 이들 중에는 이런 문빠들의 꼴이 싫다고 반 문재인 선언을 하기도 했다.

내가 노사모의 진정성을 진심으르 이해하게 된 것은 올해 개봉을 한 '노무현입니다'라는 영화를 통해서이다. 그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나의 편협함을 영화를 보는 동안 내내 반성했다. 내가 발견한 것은 노무현이라는 한 사람에 대한 광기가 아니라 세상을 바꾸고 싶어하는 뜨거운 열망의 집단이 바로 노사모라는 사실이었다노빠들은 노무현을 사랑하기 보다 노무현을 통해 사람답 살 수 있는 세상을 꿈꾸고 있었다. 그런 사람들이 노무현을 중심으로 모인 것이다.

나는 지금도 뚜렷이 기억한다.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었을 때 피부로 느껴지던 변화의 분위기를. 자유롭게 말할 수 있었고 편하게 숨을 쉴 수가 있었다. 그런데 그 것은 두 부류로 나뉘어졌다. 아픈 과거를 경험하지 못한 젊은이들은 주어진 자유로움을 실감하지 못했고 오랜 통제에 길들여졌던 중장년층은 느슨해진 분위기를 두려워했다. 국가 기장이 무너진다고도 했다. 그래서 박정희 전두환 시절로 돌아가야한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지금 문빠들은 노빠들에 비해 훨씬 단단해졌다. 한 번경험이 만들어 낸 결과일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세상이 달라졌다. 그 중에서도 미디어 환경의 변화가 그렇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보다 언론에 덜 휘둘릴 수 있게 되었고 언론들이 생산해내는 기사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고 비판 공격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이다. 전쟁 판으로 비유하자면 방어와 공격 조건이 조금은 더 나아진 셈이다.

그동안 많은 것을 누렸던 소위 말하는 적폐 세력들은 문빠들을 거칠게 몰아부칠 것이 뻔하다. 박사모와 문빠가 뭐가 다르냐며 공격을 한다. 박사모와 문빠가 뭐가 다르냐고? 박사모가 맹목적이라면 문빠는 적어도 맹목적이지는 않다. 문빠들에게는 어럽게 어렵게 여기까지 끌고 온 판을 뒤엎고 싶지 않는 간절함이 있다. 내가 새삼 이제와서 대놓고 문빠임을 자처하는 까닭이기도 하다.

앞으로 갈길이 멀다. 그동안 정당하지 못한 방법으로 많은 것을 누렸던 정치인들이나 언론인들은 호시탐탐 재기를 꿈꿀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문빠들을 보호막으로 생각해서는 결코 이 전쟁에서 이길 수가 없다. 몰상식한 인간으로 욕을 먹는 문빠들의 충정을 채찍으로 삼아 부디 이 정권을 훌륭하게 이끌기 진심으로 바란다. 그럴수만 있다면 문빠에게 던지는 모든 욕은 기꺼이 먹겠다.

 

Posted by 달그리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2.22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7.12.22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ㅇㅇ 2017.12.23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한편보고 정신나가신듯..

  4. ㄹㅇ 2017.12.23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쯤되면 광신도가 아닐까

  5. dd 2017.12.24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사람들도 태극기집회때 박사모들 불쌍하다고 비난했겠지 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김정선 2017.12.25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포함한 많은 분들이 노무현태통령이 돌아 가시고 나서야 그 분의 가치를 깨닫았습니다.
    되풀이 하고싶지 않은 간절함.
    그래서 저도 문빠입니다.

  7. 황재선 2017.12.27 0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문빠입니다^^ 문통님 사진보면 웃음짓고 문통님 욕하는 사람과는 마찰을 빚고 언론을 적폐라 생각하는 제자신이 가끔 걱정스런 맹목적인 지지자이지만 이젠 이성을 갖고 문통님을 지지해야겠다는 반성도 합니다 제 한몸 건사도 못하면서 문통님을 지켜드려야한다는 사명감은 어디서 나오는지ㅎㅎ 우리 문빠는 다르다는걸 보여주고 싶어요 내평생 대통령은 노문통 두분입니다^^

  8. 문빠청산 2017.12.30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그리워하는건 정상이고 박정희 그리워하는건 미친게냐? ㅋㅋ 문빠가 꼴뵈기싫은게 내노남불때문임. 이중잣대 대마왕들.. 우덜편은 범죄자여도 국민화합이라는 프레임으로 관용을 베풀고, 반대편에게는 적폐청산이라는 기준으로 잔인할정도의 분노를 내뿜는게 뵈기싫다. 이정권이 잘되기위해 문빠로 욕먹어도 좋다라는 궁상맞은 헛소리는 집어치우시길...

  9. 문간첩 2017.12.31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빠의 업그레이드 문빠ㅎ
    근데 요즘 중국 문화대혁명 홍위병 같아서 무서움
    적폐조사하는 분들 언젠간 그들도 조사대상이 되겠지요

  10. 2018.01.01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똥싸고 쇼하는 이니 지지합니다

  11. 적폐문빠 2018.01.02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치적 생각과 견해에 따라 문통을 지지할 수도 있고, 비판할 수 있는 게 상식적인 일입니다. 그러나 요즘 문빠들은 어떤가요? 문통 향해 조금의 비판적인 말만 해도 일베충, 국정원알바, 친일적폐 등 온갖 극단적인 프레임을 만들어 공격을 하죠. 이렇게 문통을 지키는게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라고 일부는 얘기합니다.
    이건 민주주의적인 사고방식이 아닌, 전체주의적인 사고방식이며 전형적인 집단사고에 빠져 전혀 옳고 그름을 판단하지 못하는 어리석고 멍청한 사람들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닙니다. 그렇게 극단적인 사고방식으로 세상을 바라보며 문재인과 일베적폐라고 이분법적 사고방식을 하는 '문빠'는 분명 잘못된 것입니다.
    전 그래서 '상식적이고,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문재인 지지자'와 '극단적이고 비이성적이며 어리석은 문빠'로 지지자를 구분합니다. 최소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분들은 다른 생각과 입장에 대해 이해하려고 하며, 정치적인 이슈에 대해 토론이라도 할 수 있는분들이죠.
    '문빠'는 21세기 대한민국의 홍위병으로, 잘못된 지지방식임을 본인들만 모르고 있습니다. 이렇게 양 극단의 대결정치가 오늘날 우리나라 정치를 병들게 하였음을 상기하며, 글을 마무리짓습니다.

  12. ㅇㅇ 2018.01.04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지지율하락하고 실망하지는 마세요

    이미 나라는 망해가고있는데..

  13. 문빠=박사모 2018.01.09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빠 완전 맹목적인데ㅋㅋㅋ 네이버 정치 기사 배댓만봐도 거짓내용으로 선동해서 지령 떨어진 똑같은 말로 도배 ㅋㅋㅋㅋ ♬♪♬들임

  14. ㅇㅇ 2018.01.11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위병이 뭔지 아시겠죠? 문빠님?

  15. 2018.03.04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ㅉㅉ

  16. 권예은 2018.04.06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차 노빠 문빠시대도 막을 내리려나 봅니다! 노의정이었던 안희정의 몰락이 시발점이 될듯하네요! 이제 더이상 무슨 면목으로 노빠 문빠를 외치리요! 사전에 식구들 교육을 통해서 지도부에서 조심을 시켰더라면,, 안희정과 이재명이 버티고 있어 박원순도 문통님도 빛이 났었는데 지금 모습들이 초라하기 그지없어 보이네요, 문재인 지지자인 나에게도 온갖 험악한 욕들을 들이대던 문빠들, 그들의 그러한 행동의 화살이 누구에게 향할걸 모르고 자행했단 말인가? 문빠일수록 조심하고 오해가 있으면 이해시키고 왜 문빠식구들은 포용력이 없는 행동들을 했을까! 그걸 방관하는 지도부는? 댓글부대가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리 생명도 길지도 못할거면서 왜그리들 악다구니들 쓰고 길길이 날뛰었는지들,,